2세대가 함께 살며 기분 좋은 거리감을 유지하는 집

Request quote

Invalid number. Please check the country code, prefix and phone number
By clicking 'Send' I confirm I have read the Privacy Policy & agree that my foregoing information will be processed to answer my request.
Note: You can revoke your consent by emailing privacy@homify.com with effect for the future.

2세대가 함께 살며 기분 좋은 거리감을 유지하는 집

Jihyun Hwang Jihyun Hwang
 Houses by 星設計室
Loading admin actions …

개인 생활의 가치를 높게 사는 시대인만큼 부모 세대와 자식 세대가 함께 사는 경우가 예전과 비교하면 많이 줄었다. 같이 살고 싶어도 각자의 독립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게 될 것을 염려해 따로 사는 경우도 많다. 그런 고민을 해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번 기사글에 주목해보자. 이번 기사글에서는 부모 세대와 자식 세대가 함께 살기 위해 지은 집을 소개한다. 자식의 부인 혹은 남편, 그 자녀인 손자들도 함께하는 집이다. 모두가 모여 사는 집인 만큼 북적대고 활력 있지만 염려되는 부분은 생활 공간이 겹칠 수 있어 사생활이 보장되지 않을까 하는 점이었다. 건축가는 집의 구조를 통해 좋은 해결책을 내놓았고, 성공적으로 각 세대만의 독립적인 생활과 공동생활이 유지될 수 있게 됐다. 때로는 함께하고 각자만의 시간을 갖고 싶을 때는 서로 간에 기분 좋은 거리감을 유지할 수 있는 집을 살펴보자. 일본 Hoshi Design Studio 에서 설계했다.

두 채의 집이 결합한 형태

도쿄 근교의 주택지에 지어졌으며 앞서 언급했듯 부모 세대와 자식 세대가 함께 사는 두 세대를 위한 주택이다. 언뜻 보면 한 채의 집으로 보이지만 사실은 부모와 자식, 각 세대를 위해 두 채의 집이 결합한 형태로 완공된 특별한 주택이다. 자식 세대가 사는 공간은 삼각형이 인상적인 박공지붕의 공간이며 부모 세대는 한쪽이 높아지는 경사진 지붕의 공간에 거주한다. 두 세대가 함께 살되 공간 대부분은 독립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배치되었음을 알 수 있다.

부모 세대가 사용할 아늑함이 느껴지는 매력적인 공간

경사진 지붕 아래로 부모 세대가 사용할 공간이 배치되었다. 천장이 높게 설계되었고, 일본 전통식 바닥재인 다다미가 깔려 정취를 더한다. 또한 좌식 생활을 배려한 낮고 큰 창이 벽에 설계되었고, 천장에도 경사를 따라 창문을 내어 상당히 밝고 이색적인 분위기의 실내를 연출했다. 빛과 고요함이 공존하는 여유로운 공간이다.

확 트인 개방감이 드는 마당

부모 세대가 사용하는 공간과 자식 세대가 사용하는 공간의 사이에 설계된 안뜰이자 마당, 정원 공간이다. 바닥과 같은 높이로 나무 데크가 설치되어 있어 유리문을 열면 쉽게 오고 갈 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. 날씨가 좋은 날에는 바깥바람을 쐬러 밖으로 나가지 않아도 충분히 바깥 정취를 즐길 수 있다. 덧붙여 바깥으로부터 시선이 닿지 않으니 사생활도 보호되는 매력적인 이 가족만의 공간이다.

여기서 짚고 가야 할 사항이 있다. 두 세대가 살되 독립된 공간임을 강조했기 때문에 완전히 다른 집이 그저 가까이 있는 것은 아닌가 하는 생각이 들 수도 있다. 하지만 그렇지는 않다. 이 두 세대를 위한 두 공간은 앞서 소개한 마당이나 지금 보는 사진 속 공간처럼 여러 번 연결된다. 다리 모양을 한 지붕 발코니의 모습이다. 이렇듯 부모 세대 공간과 자식 세대의 공간은 어려움 없이 오고 갈 수 있게 설계됐다. 자식 세대의 공간에서 부모 세대의 공간을 향해 지붕 발코니를 걸으면 다락방과 같은 공간에 먼저 도착하게 된다. 건축주의 의견에 따라 그 공간은 취미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되어 있어 자식 세대에게는 즐거움과 휴식을 주는 공간으로 연출됐다. 즐거움과 여유를 찾아 도달한 그 공간은 부모 세대의 공간에 연결되어 있으니 이는 곧 가족구성원이 자연스럽게 모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어 상당히 매력적인 아이디어로 보인다.

서로 간에 기분 좋은 거리감을 유지하는 집

벽과 천장에 설치한 창문으로 들어오는 햇빛이 실내 공간을 밝힌다. 지금껏 살펴본 주택의 모습을 한 문장으로 정리하면, 가깝되 독립되어 있으며 연결되어 있되 분리할 수 있게 설계됐다고 정리할 수 있다. 이는 각 세대가 조금 더 독립적인 생활을 가능하게 하는 동시에 서로 간의 왕래가 자연스럽게 이뤄질 수 있게 배려한 구조의 집을 설계했기 때문이다. 두 세대가 이 집에서 만들어갈 앞날이 기대되는 따뜻한 집으로 완공됐다. 

또 다른 주택 아이디어가 궁금하다면 여기를 클릭해보자. 에너지 절약에 대한 고민을 담은 주택 아이디어를 소개한다. 계룡산, 대금산 등의 많은 산이 있고, 리아시스식의 복잡한 해안선을 갖는 아름다운 섬에 들어선 미래지향적이고 친환경적인 패시브 하우스를 살펴볼 수 있다.

Whitton Drive:  Terrace house by GK Architects Ltd

Need help with your home project?
Get in touch!

Discover home inspiration!